자동 로그아웃 될 예정입니다

남은시간100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으실 경우” 자동으로 로그아웃 됩니다.
로그인 시간을 연장하시려면 “로그인 연장하기”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연장하기 로그아웃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어 자동으로 종료” 되었습니다.
다시 로그인 하시려면 아래의 “로그인”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숭인제2동주민센터우리동안내

홈페이지 담당
이혜선 02-2148-5513

동명유래

 
 

숭인동의 동명은 1914년 동명 개정 때 조선초부터 있었던 한성부 숭신방과 인창방의 첫 글자를 따서 붙인 것이다.

낙산에서부터 흘러내린 물이 청계천으로 유입되기까지는 크고 작은 많은 개천들이 여러 갈래 이어져 있었는데 특히 창신동 방면에서부터 이어온 개천에는 쪽나무로 만든 다리가 걸쳐져 있어 이를 쪽다리 혹은 남교(藍橋)라 하였고 다리 근방에 형성된 마을은 쪽다리골, 남교동이라고도 하였다.

또 영미다리가 있는 곳은 영미다릿굴 혹은 영미동(穎眉洞), 연미정동(燕尾亭洞)이라고도 하였다.

동묘(東廟)가 있는 곳에 형성된 마을은 동묘동 혹은 동못골이라 하였다.동묘의 북쪽에는 시장이 있었으므로 장거리(場巨里)라 하였다. 장거리의 시장은 조선시대 초 여인들만 모여서 거래하는 채소시장이었는데 동망봉 아래 초가 암자에서 어렵게 살고 있는 단종의 왕비 송씨를 돕기 위해서였다.

숭인2동 72번지 일대는 싸전이 많이 모여 있었으므로 싸전굴 혹은 미전동(米廛洞)이라 불렀다.

경기도 이천(利川)등지에서 운송되어 온 쌀가마는 파루시각 이후는 동대문 안으로 반입시키지 못하고 이에 다음날 인정시각이 되어서야 쌀의 도성안 반입이 가능했으므로 성문이 열릴 때까지 가까운 이곳에서 쌀의 매매가 이루어졌다.

현재의 숭인2동은 왕산로를 사이에 두고 남쪽과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쪽의 동은 청계로를 경계로 중구 황학동, 북쪽의 동은 동쪽에 동대문구 신설동, 서쪽에 숭인1동, 북쪽에 성북구 보문동이 있다.

/dong/2014/open_content/18/05/02/01/0502010101.j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