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로그아웃 될 예정입니다

남은시간100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으실 경우” 자동으로 로그아웃 됩니다.
로그인 시간을 연장하시려면 “로그인 연장하기”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연장하기 로그아웃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정보 보호를 위해 “15분동안 입력이 없어 자동으로 종료” 되었습니다.
다시 로그인 하시려면 아래의 “로그인” 버튼을 클릭하여 주십시오.

로그인

홈 역사문화관광 보건소 종로구의회 종로TV 종로사랑

서브메뉴 영역

생활정보

관련사이트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본문 영역

본문

생활안전수칙

현재페이지 네비게이션

가정생활

소홀하기 쉬운 가정에서의 위험요소
  • 가구는 넘어지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에 배치한다.
  • 계단에는 손잡이를 설치한다.
  • 손이 닿지 않는 곳은 사다리를 사용한다.
  • 전기기구의 코드는 걸어다니는 곳에 설치하지 않는다.
  • 과다한 왁스는 위험하다.
  • 안정된 속도(천천히)로 걷는다.
  • 구두에 걸리지 않도록 바지길이를 적당히 유지한다.
  • 엎지러진 물이나 기름은 즉시 닦아낸다.
  • 계단에 물건을 놓지 않는다.
  • 물건을 운반할 때 시야가 보이도록 한다.
  • 층계나 출입이 빈번한 통로는 밝게 한다.
  • 걸려 넘어질 수 있는 장난감 및 물건 등은 정리 정돈하여 둔다.
  • 어두운 곳에서 더듬거리는 것을 피한다.
  • 계단의 위나 아래에 깔판 등 미끄러운 것을 놓지 않는다.
  • 부서진 마루나 마모된 바닥은 미리 수선한다.
  • 무거운 물건을 함부로 들거나 옮기기 위해 무리한 동작 급격한 동작은 돌발적 요통의 원인이 된다.
  • 계맞지 않는 공구는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 작은 위험도 방치하면 큰 위험이 된다.
  • 샤워장이나 욕조에는 미끄러지지 않도록 손잡이를 설치한다.
  • 의자 등 불안전한 발판을 사용하지 않는다 .
  • 비오는 날 현관에 우산꽂이를 준비하고 흘린 빗물은 즉시 닦는다 .
  • 무딘 칼이라도 함부로 다루지 않는다 손을 베이거나 절단 되는 사고를 당할 수 있다.
  • 추락사고는 높은 곳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사람 키와 비슷한 곳에서 주로 발생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
가정생활에서의 응급처치
  • 구급상자의 내용물을 파악해 둔다.
  • 구급상자의 비치장소는 눈에 잘 띄는 일정한 곳을 정한다.
    구급상자는 사용 후 반드시 제자리에 보관한다.
    보관장소는 습기가 없는 건냉한 곳이 좋다.
  • 언제나 청결을 유지한다.
    다른 사람이 쓰기 쉽게 항상 정리 정돈해 둔다.
  • 약이 떨어진 것은 보충해 둔다..
    수시 확인하여 유효기간이 지난 약은 교체해 둔다.
쇼크를 받은 경우
  • 의식을 잃은 환자의 혈액순환을 위해 옆으로 눕힌다.
  • 목이나 척추를 다친 경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환자를 움직여서는 안된다.
  • 즉시 병원으로 옮긴다.
화상을 당한 경우
  • 화상부위를 찬물에 담근다.
  • 수압으로 수포가 파열되지 않도록 수건 등을 댄다 .
  • 광범위한 화상인 경우 의복을 벗기는 시간을 허비하지 말며 안전부위 위에 물을 흘려서 차갑게 한다.
    응급조치 후, 즉시 병원으로 옮긴다.
  • 화상부위를 깨끗한 찬으로 가볍게 덮는다.
  • 된장이나 연고, 기타 전래요법은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만족도, 한줄의견, 자료실명제

페이지 만족도, 한줄의견
페이지 만족도
페이지 내용 수정 요청
  • 자료관리:
    재난안전과 지예림
  • 전화:
    02-2148-3023
  • Fax:
    02-2148-5912
  • 최종수정일:
    2021년01월22일